Home >문학의 집 서울은 >인사말

문학의 집 서울은

Literatire House, Seoul

인사말

「문학의 집·서울」을 열고..

서울의 중심지인 중구 예장동, 숲이 우거진 남산 기슭에 「문학의 집·서울」이 2001년 10월 26일 개관한 이래 시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다양한 문학행사를 하고 계속하고 있습니다.

「문학의 집·서울」 은 대문이 없습니다.

문학을 사랑하는 모든 시민이 문학행사에 참여할 수 있으며, 문학인들과 문학적 교감을 나누는 정답고 유익한 자리입니다.
넓은 잔디밭 주변에는 야생초들이 있고 신갈나무, 은행나무, 가죽나무, 구룡나무, 단풍나무 , 밤나무 등이 우거져 있습니다. 더러 다람쥐도 만날 수 있습니다.

본관에는 시를 읽으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 읽는방과, 전시실, 자료실이 있으며, 부설건물인 산림문학관에는 1층 중앙홀과 2층 세미나실, 회의실 그리고 남산의 숲에 둘러쌓여 책을 읽을 수 있는 테라스 공간이 있습니다.

「문학의 집·서울」에서는 문인들의 담론이 펼쳐지고 수요문학광장, 음악이 있는 문학마당, 각종 기획전시 등이 잇달아 열리면서 문화의 시대에 더욱 아름다운 문학의 꽃이 활짝 피어가고 있습니다.
이처럼 정서적 교감이 기대되는 문화공간이 서울에 있다는 사실이야 말로 우리 문단의 경사요 문화국민, 문화시민으로서의 긍지를 갖게 하는 뜻 깊은 일이라고 하겠습니다.

「문학의 집·서울」은 우리 모두의 집입니다.

자주 참여하시어 함께 사랑하고 가꾸어 가면서 문학진흥과 문화확산에 힘을 보태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사) 자연을 사랑하는 문학의집 서울 이사장